지난 7월 발행된 독도 기념주화.news

Screenshot_20190915-081634_YouTube.jpg

 

한일 갈등이 본격화된 지난 7월, ‘독도는 한국땅’이라고 새겨진 기념주화가 출시됐는데요,

이 기념주화를 발행한 곳, 우리나라가 아니라고 합니다.

 

Screenshot_20190915-081643_YouTube.jpg

 

지난 7월 출시돼 국내외에서 판매되고 있는 순은 기념주화.

 

Screenshot_20190915-081649_YouTube.jpg

 

바다에 떠 있는 동도와 서도의 모습이 마치 실물처럼 새겨져 있다.

 

Screenshot_20190915-081652_YouTube.jpg

Screenshot_20190915-081704_YouTube.jpg

 

Screenshot_20190915-081708_YouTube.jpg

 

‘DOKDO’라는 영문 표기는 물론, ‘한국의 땅’이라는 뜻의 문구도 선명하다.

 

Screenshot_20190915-081712_YouTube.jpg

 

액면가도 표기돼 있는 엄연한 법정 통화,

 

Screenshot_20190915-081716_YouTube.jpg

 

그런데 이 주화를 발행한 나라는 놀랍게도 우리나라가 아닌 탄자니아다.

 

Screenshot_20190915-081721_YouTube.jpg

 

그러게?

 

Screenshot_20190915-081736_YouTube.jpg

 

Screenshot_20190915-081741_YouTube.jpg

 

“해외 일부 중앙은행에서 수익사업의 일환으로 다양한 주제의 기념주화를 발행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2005년에는 우간다에서 독도 기념주화가 발행되기도 했다.

 

Screenshot_20190915-081744_YouTube.jpg

 

하지만 한국은행이 독도 기념주화를 발행한 적은 아직 없다.

 

Screenshot_20190915-081756_YouTube.jpg

 

‘외교적 민감성 등을 고려한 조치’라지만, “마냥 손놓고 있을 수만은 없다”는 의견도 있다.

 

Screenshot_20190915-081807_YouTube.jpg

Screenshot_20190915-081817_YouTube.jpg

 

반면 북한은 2004년 8종의 독도 기념주화를 발행한 바 있다.

 

Screenshot_20190915-081847_YouTube.jpg

 

“기념주화 발행 기준이 지나치게 엄격하다”는 지적에 2012년 이를 완화하는 쪽으로 법 개정까지 이뤄졌지만,

 

Screenshot_20190915-081857_YouTube.jpg

 

독도 기념주화가 다른 나라에서 발행돼 우리나라에서 팔리는 아이러니는 계속되고 있다.

“지난 7월 발행된 독도 기념주화.news”에 대한 20개의 댓글

  1. 근데 저거는 한국은행말 그대로 상술로 파는거자나 저사람들은 자신들의 이익에 따라 우리나라에는 독도기념주화, 일본에는 다케시마기념주화를 동시에 팔수도 있는거 아님? 이렇게 생각하니 타국에서 만든 기념주화는 영 좋게 보이지 않음;

  2. 반면 타국에 비치는 국제적 위상을 보여주기도 하는거같기도 한게 일본 영향력이 더 크면 저런거 함부로 못낼거임. 그만큼 예민하게 반응하는 쫌생이들이니까. 우리가 잘 알지못하는 나라에도 일본보다 우리영향력이 크다는 반증같아 나쁘지만은 않은듯.

  3. 저건 뭐 별 수 없다고 들었음. 조폐공사는 법으로 저런 귀금속이 들어간 기념주화는 마구 만들 수 없고 민간도 마찬가지리서 보통 후진국에서 제조한다던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