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일기장에 남 뒷담화까는 사람

이순신.jpg

 

1593년 2월 28일, 원균이 어부들의 목을 찾고 있으니 황당하다.

3월 2일, 원균의 비리를 들으니 더 더욱 한탄스러울 따름이다.

5월 14일, 원균이 함부로 말하고 사람을 속이니 모두 분개했다.

5월 21일, 원균이 거짓 공문으로 군사들을 속이니 정말 흉측하다.

5월 24일, 중국 화전을 원균이 혼자 쓰려 꾀를 내니 우습다.

5월 30일, 위급한 때에 원균 등이 계집을 배에 태우고 논다.

6월 10일, 원균이 흉계와 시기 가득 찬 편지를 보내왔다.

6월 11일, 원균이 술에 취해 정신이 없더라고 한다.

7월 21일, 원균이 흉측한 흉계를 냈다.

8월 2일, 원균이 나를 헐뜯어 망령된 말로 떠드니 어찌 관계하랴!

8월 6일, 원균은 걸핏하면 모순된 말을 하니 우습고도 우습다.

8월 7일, 원균은 항상 헛소문 내기를 좋아하니 믿을 수가 없다.

8월 19일, 원균은 음흉하고 하는 짓이 그럴 듯하게 남을 속인다.

8월 26일, 원균이 음흉하고도 도리에 어긋난 말을 하여 해괴했다.

8월 28일, 원균이 와서 음흉하고 간사한 말을 많이 내뱉었다.

8월 30일, 원균은 참으로 흉스럽다고 할 만하다.

9월 6일, 하루 종일 원균의 흉측스러운 일을 들었다.

1594년 1월 11일, 원균이 취해서 미친 말을 많이 했다. 우습다.

1월 19일, 원균이 남들이 마음에 둔 여자들과 몽땅 관계했다.

2월 18일, 원균이 심하게 취해서 활을 한두 번밖에 못 쏘았다.

3월 3일, 원균의 수군들이 우스운 일로 매를 맞았다고 한다..

3월 5일, 장수들이 이야기하는 중 원균이 오자 가버렸다.

3월 13일, 원균이 거짓으로 왜군 노릇한 놈을 목 잘라 바쳤다.

4월 12일, 원균이 미친 듯 날뛰니 모두들 무척 괴이쩍어 했다.

6월 4일, 임금의 꾸짖는 분부가 내려왔으니 원균 때문이다.

8월 30일, 원균이 앞으로 나아가지 않는다니, 천년의 한탄이다.

9월 4일, 활을 쏘았는데 원균이 아홉 푼을 져서 술에 취해 갔다.

10월 17일, 순무어사가 원균이 거짓말을 많이 한다고 이야기했다.

1595년 2월 20일, 원균의 악하고 못된 짓을 많이 들었다.

2월 27일, 원균이 너무도 무식한 것이 우습기도 하다.

1597년 5월 2일, 진흥국이 눈물을 흘리면서 원균의 일을 말했다.

5월 5일, 한산도에서 원균이 한 못된 짓을 많이 들었다.

5월 7일, 한산도에서 음흉한 자(원균)가 한 일을 많이 들었다.

5월 8일, 음흉한 원균이 편지 조문을 했다.

5월 11일, 소문들이 많이 들리는데 모두 흉물의 일이었다.

5월 20일, 체찰사(이원익)가 ‘흉물 탓에 나랏일이 걱정’이라 했다.

5월 23일, 체찰사가 원흉의 그릇된 일에 대해 분개했다.

5월 28일, 하동현감이 원균의 하는 짓이 엄청 미쳤다고 말했다.

6월 17일, 도원수(권율)가 원균의 거짓된 짓을 많이 말했다.

6월 19일, 도원수는 통제사(원균)의 일이 말이 아니라고 했다.

6월 25일, 원균이 적은 한 놈도 못 잡고 먼저 두 장수를 잃었다.

7월 21일, 노량에 이르니, 사람들이 모두 울면서 말하되, “대장 원균이 적을 보고 먼저 뭍으로 달아났다. 여러 장수들도 힘써 뭍으로 가서 이 지경에 이르렀다”고 했다.

그것은 대장(원균)의 잘못을 말한 것인데 “입으로는 형용할 수가 없고 그 살점이라도 씹어 먹고 싶다”고들 하였다.

 


이순신 – 난중일기 中

 

 

깔만함 

“자기 일기장에 남 뒷담화까는 사람”에 대한 24개의 댓글

  1. 이거덕분에 원균 후손들이 아무리 미화작업을 해도 사람들이 안속음 난중일기의 사료로서의 가치가 워낙 독보적이라

  2. 임진왜란 당시 의병장이었던 조경록이 지은 난중잡록이라는 책이 있는데, '원균은 체구가 비대하고 식사에 밥 한 말, 생선 5마리, 닭이나 꿩을 3마리 ~ 4마리씩을 먹으며 평소에 배가 무거워 제대로 걷지 못한다.'라고 되어있음. 임진왜란 끝나고 윤계선이라는 선비가 쓴 달천몽유록이라는 소설에도 '원균은 배가 볼록하고 입은 비뚤어지고 얼굴빛은 흙빛이다.'라고 되어있고. 가까이서 봐서 제일 감정있는 이순신 장군 아니더라도, 당시 사람들의 원균에 대한 이미지나 소문이 어땠는지 알수있음. 이순신 장군만 그렇게 생각한게 아니라 알만한 사람들은 그당시에도 이미 다 원균의 실체에 대해 알고있던 상태라..

  3. 저런거 보면 이순신도 사람이었구나 생각들지 반대급부로 원균이라는 놈이 얼마나 쓰레기 였을까 생각하기도 하고

  4. 거짓으로 왜군 노릇을 한 자의 목을 베어…이거 우리측이 보낸 스파이 알아보지도 못하고 목잘라 바친거잖아?! ㅅㅂ 밑에서 얼마나 쳐웃었겠냐 너무 무식해서 우리측 정보통스파이를 죽여서 바쳤다고 ㅋㅋㅋ

  5. 1월 19일, 원균이 남들이 마음에 둔 여자들과 몽땅 관계했다. 생각 보다 더 막간 놈이었네; 써야할 힘을 애꿎은데다 쓰고 있으니 저모양 저꼴.

  6. 진짜 마음같아선 목쳐버리고 싶었을텐데 말이지. 원균이 지 부하가 저랬으면 벌써 죽여버렸을 듯.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