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랍게도 실제 고증을 지켰던 게임

 

 

 

 

 

 

 

버지니아 홀(1906~1982)

 

 

1906년 미국 볼티모어에서 태어났으며 레드클리프 칼리지,

버나드 칼리지 등 여러 명문대를 다니며 프랑스어, 이탈리아어,

독일어를 전공했음.

 

 

그 뒤 폴란드, 에스토니아, 터키 등지의 미국 대사관에서

일하다가 터키 여행 중 사냥을 하다가 오발로 다리에

총상을 입었음. 결국 상처가 악화되어 다리를 절단하여

의족을 찬 장애인으로 생활해야 했음.

 

 

 

 

 

 

 

장애인이 된 이후에도 프랑스에서 공부를 계속하다가

1940년 2차대전이 발발하자 프랑스 군에 입대해서

의족을 사용했음에도 구급차 운전병으로 종군했음.

 

 

프랑스가 졸전을 거듭하다 독일에 결국 항복하자 영국으로

탈출했으며, 영국 특수작전부서(SOE)에서 다국어 능력자라는

점에 주목해서 그녀를 영입해 스파이로 훈련시킴.

 

 

스파이가 된 버지니아는 비시 프랑스로 잡입해서 프랑스

레지스탕스를 지원함. 그리고 격추되서 프랑스에 낙하한

연합군 조종사들을 런던으로 탈출시키는 임무를 수행함.

이에 나치 게슈타포는 그녀의 존재를 알아내고 체포 작전을

벌였으나 간발의 차로 피레네 산맥을 넘어서 스페인으로 탈출.

 

 

 

 

 

 

1944년에는 미국 전략사무국(OSS) 요원이 되었고

다시 프랑스에 잡입, 늙은 양치기 여인으로 변장하고는

레지스탕스 3개 대대를 훈련시키고 노르망디 상륙작전에

앞서 그곳으로 투입될 독일군을 저지하기 위해

교량 4개를 폭파하고 화물 열차 여러대를 탈선, 

주변 전화선을 끊는 공을 세움.

 

 

게다가 버지니아의 부대는 독일군 150명을 사살하고 

500명의 포로를 사로잡음. 게슈타포는 높은 현상금까지

걸었지만 종전때까지 그녀는 무사히 첩보 활동을 계속함.

 

 

전후 당연히 그 공이 인정되어 명예십자훈장과 대영제국

명예훈장, 프랑스 무공훈장을 수여받음.

그 뒤 CIA에서 정보 분석관으로 일하다가 1960년에

CIA 요원인 폴 고일로트와 사내결혼을 하고 6년 후

은퇴, 고향의 농장으로 돌아가 살다가 1982년에

76세의 나이로 사망했음.

 

 

 

 

 

 

그녀가 활동했을 당시 나치 게슈타포가 뿌린 

버지니아 홀의 현상수배서.

 

 

 

 

 

 

 

 

 

이런 좋은 예시를 알지도 못한 채 언에듀케이티드 드립친 그 게임 개발자들.

 

 

 

 

“놀랍게도 실제 고증을 지켰던 게임”에 대한 5개의 댓글

  1. 프랑스 레지스탕스 마키만봐도 여성 참전자들도 많았음 그냥 재낸 사전조사도 없이 아무튼 외팔의수 여군이야말로 정치적 중립 삐슝빠슝 ㅇㅈㄹ

  2. 솔직히 초반에는 컷씬으로는 남성 군인들이 어이없게 항복하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반대로 레지스탕스로 활약하는 플레이어를 여성으로 하거나 커스텀 가능하게 했으면 더 pc스러웠을거 같음.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