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포스터로 보는 마케팅의 차이

 

 

 

 

  

 

이병헌과 최민식은 국민 배우다 보니까 모르는 사람이 적음.

그래서 보통 영화 포스터를 디자인하면 

 

이렇게 얼굴을 크게 박아넣음. 얘네 나오니까 영화보라고 

 

 

 

 

 

 

 

 

 

 

 

 

 

 

 

 

 

 

 

 

외국에선 이병헌과 최민식을 모르는게 이상한일이 아님.

 

그래서 얼굴도 얼굴이지만

 

얼굴보단 이 영화가 어떤 느낌인지를 설명하는데 집중함

 

 

 

 

 

 

 

 

 

 

 

 

 

 

 

물론 수출한다고 얼굴을 다 가려 버린다는 소리가아님. 

 

포스터를 봤을때 어떤 느낌인지를 설명하는데 집중한다는것임

 

 

그래서 외수용 포스터는 설명할려는 느낌이 강하고,

 

내수용 포스터는 홍보할려는 느낌이 강함.

 

 

 

 

 

 

 

 

 

 

 

 

 

 

 

 

 

내수용 포스터 “야! 이 영화는 천우희랑 황정민 나와 ” 

 

 

 

 

외수용 “이 영화는 악마에 관한 내용이야 “

 

 

 

 

 

 

 

 

 

아예 같은 포스터인데 해외판에선 홍보문구를 넣겠다고 황정민을 삭제했음.

 

 

외국인이 황정민을 모르는게 이상한건 아니잖아.

 

 

 

 

 

 

 

 

 

 

 

 

 

 

 

 

 

그래서 김지운감독의 명작 인랑 포스터가 개봉됐을때 과감한 시도라는 소리가 있었음.

 

 

그 강동원의 얼굴을 다 가려버린건데. 영화 내용으로 승부하겠다는건가?

 

 

 

 

결국은 이도저도 아니고 쪽박 

 

 

 

 

 

 

 

“영화 포스터로 보는 마케팅의 차이”에 대한 5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